전체서비스

문경중앙시장, 비대면서비스로 코로나 위기 '돌파'
문경중앙시장, 비대면서비스로 코로나 위기 '돌파'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밴드 활용 물품 배송으로 일평균 80만원 이상 수익 창출
드라이브 스루 방식도 곧 도입 예정…시민 편의성 중대 기대
문경중앙시장(상인회장 최원현)이 지난해 10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장보기 배송서비스가 전통시장 위기를 극복하는 모범 사례로 꼽히고 있다.

문경중앙시장은 지역민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SNS인 네이버 밴드를 통해 시장 상품을 소개하고 댓글로 주문하면 고객들에게 직접 배송하는 서비스를 개발해 시행 중이다.

현재까지 1300여명의 회원이 가입해 서비스를 이용 중이며, 코로나19 확산이 심각단계로 격상된 이후로는 매출이 약 3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지난 22일부터 정부 방침으로 2주간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시작된 이후 문경시청 공무원들의 주도로 이용이 급증하며 1일 평균 80만원이 넘는 매출을 꾸준하게 기록하고 있다.

문경중앙시장의 장보기 배송서비스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의 취지에 맞게 비대면 서비스를 구현하고 있다.

밴드의 댓글로 주문하고 계좌이체나 온누리 모바일 상품권으로 결제를 하는 방식이다.

특히 온누리 모바일 상품권은 충전시 10%할인 혜택이 있고, 1인당 월 한도 사용액도 100만원까지로 증액되어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사용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최근 주문 증가로 인해 퇴근 시간에 맞춰 매일 1회 일괄 배송하던 시스템에서 하루 두 번 나눠 배달하는 배송 2부제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배송서비스가 지원되지 않는 읍·면 지역의 고객들을 위해 주문한 후 정해진 시간에 배송센터로 와서 차량에서 내리지 않고 물건을 수령해가는 방식의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도 곧 도입할 예정이다.

문경시 관계자는 “비대면 서비스의 이용이 늘어나고 있는 소비 환경의 변화에 맞게 문경중앙시장의 장보기 배송서비스가 전국적으로 입소문을 타며 여러 시장에서 벤치마킹하기 위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우리 지역의 경쟁력 있는 전통시장 서비스가 자생력을 가지고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이용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