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경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 농협 직원에 표창장·시민 경찰패 전달
문경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 농협 직원에 표창장·시민 경찰패 전달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19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경찰서는 최근 금융기관 사칭 보이스피싱 범죄를 예방한 점촌농협 직원 A씨에게 표창장과 시민 경찰패를 전달했다.

A씨는 지난 17일 불상자로부터 “다른 은행의 대출금을 일부 상환하면 대출금 증액이 가능하다”는 전화를 받고 대출 상환금 4000만 원을 송금하기 위해 점촌 농협을 방문한 피해자 B씨가 범죄 피해와 연관돼있음을 감지, 송금을 지연시키며 112에 신속히 신고함으로써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에 기여했다.

변인수 문경서장은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사회가 혼란스러운 분위기 속에서도 금융기관의 발빠른 대처로 보이스피싱 범죄를 예방할 수 있었다”며 “보이스피싱 범죄는 예방이 최선인 만큼 앞으로도 경찰과 금융기관과의 협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