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건축사회, 감염병 고통 분담…자영업 건물용도변경 설계비 70% 감면
김천·건축사회, 감염병 고통 분담…자영업 건물용도변경 설계비 70% 감면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청 전경. 김천시
김천시 건축사회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고통 분담에 동참했다.

김천시와 김천 건축사회는 코로나 19 피해 극복을 위해 업종을 전환하는 김천지역 자영업자들의 건축물 용도변경 설계비를 70% 감면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소비 감소, 외출 자제 등으로 매출이 급감하고, 특히 축제 등 지역행사 취소와 관광객 감소로 서비스업계 피해가 심각해짐에 따라 업종전환을 고려하는 자영업자들의 지원이 절실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경상북도 건축사회는 2주 이상 휴업한 상가·점포(근린생활시설) 또는 영업장 면적 1000㎡ 이하인 노유자시설(어린이집 등)에 대한 설계비용 50% 감면하기로 했다.(휴업 시작일로부터 6개월 이내)

이에 더해 김천지역 건축사회는 휴업에 상관없이 상가·점포(근린생활시설) 또는 노유자시설(1000㎡ 이하인 어린이집 등)에 대해 설계비 감면을 70%로 확대해 올해 연말까지 시행하기로 했다.

송동훈 김천지역 건축사회장은 “코로나 19 피해 자영업자에게 작은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고, 코로나 19를 이겨내고 빨리 일상으로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