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교육청·학교 합동 '휴업 중 교외 생활교육' 나서
대구교육청·학교 합동 '휴업 중 교외 생활교육' 나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 엠블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부터 학생 안전 지키기 위해 교육청과 학교가 합동으로 교외 생활교육에 나섰다.

대구시교육청 코로나19로 휴업이 연장됨에 따라 학생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선도적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한 ‘휴업 중 학생 교외 생활교육’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생들에게 휴업 중 외출과 밀집지역 이용 자제를 안내했다.

휴업 연장으로 학생들의 가정 내 실내생활이 길어지면서 외부 다중이용시설 이용이 일부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또한 최근 정부의 ‘다중이용시설 자제와 실내시설 운영 중단 권고’,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 제한 조치’ 발표에 맞춰 PC방·노래방·공원, 각종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는 학생들에 대해 감염병 예방 차원의 생활교육의 필요성이 요구됐다.

이번 교외 생활교육은 사회적 거리두기 측면에서 학생들의 외출 자제를 재차 강조하고 부득이 외출이 필요한 경우 마스크 착용, 안전거리 유지, 올바른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 안전 수칙 준수를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6일부터 27일까지 실시되는 이번 집중 교외생활교육은 생활문화과장과 생활교육담당 등 직원 10명으로 구성된 생활교육 전담팀이 8개 행정구역별로 나눠 매일 4시간씩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여기에 교육지원청별로도 자체 계획을 세워 지구별 교외 생활교육을 진행 중이다.

학교도 자체 계획에 의거 학교 인근 다중이용이설에 대해서 점검과 교육을 실시하는 등 3중의 교외 생활교육을 펼치고 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현재까지 다중이용시설을 점검한 결과 초·중·고교 학생 이용률이 낮았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를 독려하는 등 교외 생활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