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2의 조국 코로나 조기 종식 힘내세요"
"제2의 조국 코로나 조기 종식 힘내세요"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20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멜레세 테세마 에티오피아 6·25 참전용사회장, 백선기 칠곡군수에 응원 편지 전달
멜레세 테세마 에티오피아 6.25 참전용사회장은 지난 24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의 자택에서 백선기 칠곡군수에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을 응원하는 진솔한 심정이 담긴 편지를 작성했다.

멜레세 테세마(Melese Tessema·90) 에티오피아 6·25 참전용사회장의 70년을 이어온 끝없는 대한민국 사랑이 감동을 주고 있다.

그는 지난 24일 백선기 칠곡군수에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을 걱정하는 구구절절한 심정이 담긴 편지를 보내왔다.

멜레세 테세마 회장은 “코로나19와 힘겨운 전쟁을 치르고 있는 백선기 군수와 대한민국 국민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스무 살 이후로 조국이나 다름없는 대한민국이 어려움에 처했다는 소식에 하루하루 큰 근심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는 안부 인사를 전했다.

그는 “70년 전 추호의 망설임 없이 한국을 위해 싸웠듯이 지금이라도 당장 대한민국으로 달려가 바이러스와의 전쟁에 참여하고 싶지만 저의 주름과 백발이 원망스럽기만 하다”며 “지금은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기도뿐이라 매일 코로나가 대한민국에서 사라지게 해달라고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은 6·25전쟁으로 인한 모든 것이 파괴되는 잿더미 속에서도 고난과 역경을 극복하고 위대한 한강의 기적을 이루어냈다”며 “그러한 저력과 힘이라면 충분히 코로나19 사태를 조기에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백군수를 처음 만났던 2015년 12월이 생각난다. 그날 보훈에는 국경이 없다는 군수의 첫 말에 깊이 감명을 받았다”며 “우리는 짧은 만남에도 같은 아픔과 자부심을 가졌기에 국경과 나이를 초월해 진실한 친구가 됐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군수 건강과 나의 자랑스러운 또 하나의 조국 대한민국에 신의 가호가 함께하길 기도한다”며 “파이팅 칠곡! 파이팅 대한민국!”이라는 짧은 응원으로 편지를 마무리 했다.

이에 백 군수도 멜레세 테세마 회장에게 답장을 보내 감사의 인사를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에티오피아는 6·25전쟁 당시 황실근위대인 각뉴부대 6037명을 파병했다.

전사자 121명을 포함 65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253차례 전투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켰다.

칠곡군은 2014년부터 에티오피아 티조지역을 칠곡평화마을이라 명명하고 초등학교 2곳 신축, 식수 저장소 4기 및 식수대 11기 건설, 새마을회관 건립 등 환경 개선 및 주민 소득증대 지원 사업을 펼쳐왔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