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수 예비후보 '묻지마' 지지 홍보 도 넘었다
박형수 예비후보 '묻지마' 지지 홍보 도 넘었다
  • 김형소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6일 22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7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후보가 지지" vs "확대 해석말라"
박형수 예비후보(미래통합당, 영주·영양·봉화·울진)
제21대 총선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공천 과정에서 탈락한 경쟁 후보자들의 공개 지지를 앞세운 ‘묻지마’ 홍보가 도를 넘고 있다.

26일 박형수 미래통합당 후보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25일 당내 공천 경쟁을 벌이다 낙선한 황헌 예비후보와 전화 통화한 결과 박형수 예비후보의 승리를 위해 협력하겠다는 지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박 후보 측은 또 “황헌 예비후보는 박형수 후보의 공천 확정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문재인 정권 심판과 박 후보의 총선 승리를 위해 긴밀한 협의와 소통을 이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하지만 박 후보 측은 ‘황헌 예비후보의 공식지지 선언’ 보도자료 발송 2시간 30여 분 뒤 보낸 ‘황헌 예비후보님 관련 보도자료에 대한 말씀’이란 자료를 통해 “오전에 발송한 보도자료는 황헌 후보의 지지 의사 혹은 협력 의사 표현일 뿐 지지 선언은 아니므로 보도 시 유의 바람”이라고 내용을 바꿨다.

이 같은 내용에 대해 황헌 예비후보는 “당내 경선을 벌이다 승리한 경쟁 후보에 대한 관례적인 인사였을 뿐 공식지지 선언은 아니다”면서 “박 후보 측이 공식 지지 선언과 비공식 대화를 구분 못 하는 것 아니냐. 만약 공식지지 선언 홍보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모든 걸 백지화하겠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선거전이 과열되면서 정치적 상징성을 가진 인사들로부터의 ‘공식지지’는 홍보는 물론 여론전에도 상당한 효과를 내는 만큼 무차별적 지지 홍보가 자칫 법적 공방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

여기에 새 선거구 획정으로 지역 대립과 인신공격 등이 난무하면서 선거로 인해 화합이 아닌 민-민 갈등의 골이 깊어질 우려도 있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영주·영양·봉화·울진은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무소속 등 3명의 후보가 각축전을 벌이는 만큼 어느 한쪽이 우세하는 평가를 하기 어려울 정도로 힘든 승부가 될 것으로 예측한다”면서 “선거 후 후폭풍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부디 선거 과정에서 상대 후보를 비방하거나 유언비어를 퍼뜨리는 등의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흥로 93
  • 대표전화 : 054-289-2222
  • 팩스 : 054-289-22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현석 국장
  • 법인명 : 경북일보
  • 제호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2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한국선
  • 편집인 : 한국선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kyongbuk.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