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종인, 통합당 구원투수로…'원톱' 총괄선대위원장 맡는다
김종인, 통합당 구원투수로…'원톱' 총괄선대위원장 맡는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6일 22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7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 20일 앞두고 영입…수도권·중도 표심 확보 '승부수' 던져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경북일보DB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6일 미래통합당의 4·15 총선 선거 대책을 총괄할 선거대책위원장으로 등판했다.

오는 29일부터 본격적인 업무에 착수하는 김 전 대표는 ‘원톱 체제’로 사실상 통합당 선대위를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의 김 전 대표 영입은 수도권을 비롯한 중도 성향 유권자들의 표심을 겨냥한 승부 카드로 풀이된다.

김 전 대표는 1987년 개헌 당시 ‘경제민주화’ 조항의 입안을 주도했고, 6공화국에서 보건사회부 장관과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내면서 대기업의 과다한 부동산 소유를 제한한 토지공개념을 입안한 인물이다.

2012년 총선 때는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던 새누리당 선거를 지휘하며 승리를 이끌었고, 2016년 총선에서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대표를 맡아 역시 당의 승리에 기여했다.

김 전 대표의 합류에 따라 선대위의 전반적인 인적 구성에도 일부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천후보를 몇 번이나 뒤집고 경선에서 승리한 후보를 빼고 다시 경선을 실시하는 등 ‘코미디 프로’를 연상케 했던 공천작업은 거의 마무리됐지만 선대위 차원의 별도 경제대책 기구 등이 가동될 가능성이 높다.

정치권에서는 김 전 대표의 등판으로 통합당 선대위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그를 견제하려는 일부 인사들과의 알력도 표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여의도 정가에서는 통합당의 이번 공천은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과 새보수당에서 합류한 유승민 의원이 막후에서 주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고, 공천자 다수가 친이명박계 인사와 유 의원 라인으로 포진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여기에 친이계 좌장격인 이재오 전 의원과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교수(현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까지 이름이 오르내리면서 총선 이후 통합당은 친이계가 주도세력으로 재등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에 계파정치를 철저히 배제하려는 김 전 대표와의 대립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향후 4·15 총선 성적표에 따라 황교안 대표와 친이계, 김 전 대표의 입지는 엇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