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미래통합당 대구 달서구병 김용판 후보, 코로나19 '음성'
미래통합당 대구 달서구병 김용판 후보, 코로나19 '음성'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7일 10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접접촉 4월 8일까지 자가격리…선거운동 차질 불가피
김용판 후보(미래통합당·대구 달서구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배우자의 밀접접촉자로 확인돼 자가격리됐던 미래통합당 김용판 후보(대구 달서구병)가 코로나19 진단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김 후보는 밀접접촉자 신분이어서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더라도 다음 달 8일까지는 자가격리상태로 선거를 치러야 해 선거운동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7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김 후보는 최근 자신의 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밀접접촉자로 분류되면서 자택에 격리됐다.

이어 역학조사 과정에서 진행된 접촉자 검진에서는 김 후보 선거캠프에서 활동하던 선거대책위원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김 후보는 음성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 후보는 4·15 총선 후보등록과 함께 본격적인 선거전에 나서려던 계획을 오는 4월 8일 이후로 미룰 수밖에 없는 처지다. 공식적으로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다음 달 2일부터 엿새 동안은 외부에 얼굴을 제대로 알리지도 못하는 실정이다.

이에 김 후보는 “온라인 선거 운동을 하면서 자가격리가 해제된 후 일주일 동안 집중적으로 유세활동을 벌여야 하지 않겠나”라며 “우선 지금은 선거활동보다 언제, 어디에서 감염됐는지 모를 이 코로나19에 가족은 말할 것도 없고, 시민들의 걱정이 앞선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김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폐쇄한 후 방역활동을 벌이는 한편,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