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검역강화 이틀째…어제 하루 미국발 입국자 87명 유증상"
"검역강화 이틀째…어제 하루 미국발 입국자 87명 유증상"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8일 12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모니터링 통해 추가 검역 강화 조치"
코로나19 정례브리핑 하는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 연합
정부가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추가적인 검역 강화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28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검역 강화 첫날인 지난 27일 총 1294명이 미국에서 입국했으며 유증상자는 87명, 무증상자는 1207명”이라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유증상자 87명은 공항에서 진단검사 실시 후 모두 임시대기시설에서 대기 중인 가운데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되면 병원이나 생황치료센터로 이송해 치료받게 된다.

음성일 경우 퇴소해 14일 동안 자가격리 조치가 내려진다.

윤 총괄반장 “입국 시 증상이 없는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가며 증상 발생 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게 된다”며 “미국발 입국자 중 1109명, 전체의 86%가 내국인으로 유학생, 출장, 주재원과 가족, 교민 등이 해당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미국발 국내 입국자 중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등을 모니터링해 필요한 경우 추가적인 검염 강화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