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방대본 "대구 의료인 121명 코로나19 확진…44명 신천지 신도"
방대본 "대구 의료인 121명 코로나19 확진…44명 신천지 신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8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대구 지역 의료인이 현재까지 121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8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24일 0시 기준 대구에서 총 121명의 의료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의료인 확진자를 자세히 보면 의사 14명, 간호사 56명, 간호조무사 51명”이라며 “이들 중 현재까지 위중 환자와 중증 환자는 각각 1명씩 총 2명으로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감염된 121명 중 44명(36.4%)은 신천지 신도로 파악됐다.

나머지 의료인은 의료기관 내 노출된 경우와 지역사회에서 노출된 경우가 있어 세밀한 분석이 진행 중이다.

방역당국은 대구 지역 외 전국 의료인 감염현황에 대해서는 별도로 집계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의료인은 코로나19 전파위험에 노출된 고위험군”이라며 “방역당국은 의료인에게 관련한 시설장비 교육을 진행하고 있고, 필요 개인보호구 공급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발열감시 등을 통해 조기 의심 사례를 놓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감시체계를 가동해 의료인 관련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