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무소속 홍준표 후보 "민주당, 대구 수성을서 당선될 가능성 제로"
무소속 홍준표 후보 "민주당, 대구 수성을서 당선될 가능성 제로"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8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8일 토요일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 후 문 정권 타도…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28일 오후 무소속 대구 수성구을 홍준표 무소속 후보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 생방송을 통해 유권자 등과 4·15 총선에 대한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홍준표선거사무소 제공
무소속 대구 수성구을 홍준표 후보가 4·15총선 승리를 확신했다.

홍 후보는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TV홍카콜라 생방송 ‘대구시민이 묻고 홍준표가 답하다’를 통해 수성을을 출마지역으로 택할 것은 보수 후보 단일화를 하지 않아도 더불어민주당이 될 가능성이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예비조사도 해봤고 역대 투표성향을 분석했는데, 민주당이 수성을에서 당선될 가능성은 제로다”라고 단언했다.

특히 수성을에서 경쟁하게 된 같은 보수 주자인 이인선 통합당 후보에게는 미리 양해를 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 후보는 “당선되고 2년 후에 (제가) 대선에 나가면 그때 재보궐 선거가 열릴 것”이라며 “이 후보는 그때 다시 하면 된다. 이번에는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자신의 총선 승리를 자신했다.

그는 특히 “대구는 중심이 될 정치인이 없다.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대권에 나갈 사람이 없다”면서 “이 때문에 주민들 반응이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 조직을 동원한 선거는 (지지율을) 불과 2∼3% 더 올릴 분”이라며 “TV 토론이 시작되고 공보물만 자세히 읽으면 투표를 어디에 해야 할지 판명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총선 승리 이후 문재인 정권 타도와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에 가장 먼저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당선 이후 가장 먼저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문재인 정권 타도다. 지금 우리당(미래통합당) 의원들이 100명 있어도 지난 1년 동안 문 정부의 패악질을 저지하지 못했다”며 “홍준표는 100명 이상 역할 할 수 있다. 당선 후 문 대통령을 타도하겠다”고 대답했다.

두 번째로 할 일은 박 전 대통령 석방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이 감옥에) 들어간 지 3년이 넘었다. 잘못이 있다면 충분히 업보를 치렀다”면서 “오래 방치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문 대통령과 협상해서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통합당 공천에 불복해 무소속으로 출마를 단행한 홍 후보는 무소속을 상징하는 흰색 대신 자유한국당을 상징하는 빨간색의 유세복을 입고 선거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홍 후보는 “무소속이 왜 분홍색 옷을 입느냐고 묻는데, 정당 표기를 안 하면 분홍색을 입어도 법률상 문제가 없다”며 “막장 공천 때문에 불가피하게 임시로 당을 떠났지만, 당선되면 바로 복당할 것이기 때문에 분홍색 옷을 입고 예비후보 운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일(29일)부터는 자유한국당을 상징하는 붉은색 옷을 입고 유세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호는 이날 앞서 발표했던 ‘대구 수성을 퀀텀점프 5대 약속’을 재차 강조했다. 반도체 등 첨단산업 유치를 비롯해 플라잉카 연구단지와 산단 유치, 대구 코로나 뉴딜 20조 원 지원 요구, 수성을 주거·생활 환경 개선, 수성을 교육 환경 증진 등이다.

그는 대구의 가장 큰 문제가 산업구조개편이라며 산업구조개편 없이는 미래가 없다고 단언했다.

홍 후보는 “대구는 중심 산업이 없다. 대구 경제구조를 표현할 때 ‘라면 팔아 떡볶이 사 먹고 떡볶이 팔아 라면 사 먹는다’고 한다”며 “소기업과 중소기업이 90%인데, 산업구조를 재편하지 않으면 미래가 없다”고 했다. 이어 “대구에 첨단산업을 만들고 자동차 마지막 산업인 플라잉카 만드는 것으로 50년 이상 먹고살 중심 산업을 조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성을 주거·생활환경 개선에 대해서도 “지난 15대 국회에서도 2만4000세대 잠실 대단지를 만든 경험이 있고 2000년도부터 동대문을 지역에 강남에 버금가는 지역으로 만들었다”며 “수성구을 도시계획을 다시 짜서 수성갑 지역과 규모를 맞출 것”이라고 자신했다.

홍 후보는 총선 이후 복당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복당을 허가 안 해주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25년 동안 움직인 일이 없었는데, 이번에 (공천으로) 불가피하게 탈당했다”면서 “정치를 하다 보면 탈당과 복당을 수없이 반복하는 게 정당 관례다. 총선이 끝나면 당의 주도 세력이 바뀔 것이다. 복당 여부 아무 상관없다”고 말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중 2020-03-29 20:58:19
패기가 장난이 아니네요

전정순 2020-03-28 18:12:02
홍준표 지지 합니다 홧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