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경시, 코로나19 대응 긴급복지지원 기준 한시적 완화
문경시, 코로나19 대응 긴급복지지원 기준 한시적 완화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8일 16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청.
문경시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위해 7월 31일까지 긴급복지 지원 선정 기준을 한시적으로 완화한다.

긴급복지지원법에 따라 긴급복지 지원 대상자는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교육비 등을 지원받는다.

긴급복지 지원 대상자는 실업 등으로 인한 소득 상실, 중한 질병 등 위기 상황에 부닥친 중위 소득 75% 이하 저소득 가구(4인 기준 356만2000원)가 해당한다.

이번에 선정 기준을 완화한 내용을 보면 재산 차감 기준을 신설해 기존에 1억1800만 원 수준의 재산 규모에서 1억6000만 원까지 완화했으며, 1인당 최소 금융 재산에 해당하는 생활준비금의 공제 비율 기준도 65%에서 100%로 확대해 가구별 61만 원에서 258만 원 정도 추가 공제를 받을 수 있다.

또 코로나19 때문에 생계가 곤란한 경우, 위기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의 생활보장심의위원회 등의 심의를 거쳐 적극적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같은 위기 사유인 경우에도 2년 이내 재지원이 가능하도록 지원 횟수 제한을 폐지했다.

이번 조치로 사업비는 1억8773만 원에서 10억5860만 원이 늘어난 총 12억4633만 원이 투입된다.

시는 3월 현재 57가구에 5500만 원을 지원했으며, 긴급지원상담은 시 사회복지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보건복지상담센터(☎129)로 하면 된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