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도심서 생활고 비관 50대 분신 시도
대구 도심서 생활고 비관 50대 분신 시도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8일 22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수성경찰서
대구에 사는 50대 남성이 도심 한가운데서 분신을 시도하는 일이 발생했다.

28일 수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수성구 황금네거리에서 A씨(53)가 온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분신을 시도하다 지나가던 행인에게 제지당했다.

인근에 있던 시민으로부터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즉시 현장으로 출동해 A씨 신병을 확보했다.

A씨는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생활고를 비관해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