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시 주민자치협의회·자치위원들 "하루빨리 특별재난지역 지정 돼야"
안동시 주민자치협의회·자치위원들 "하루빨리 특별재난지역 지정 돼야"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9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 재검토 촉구
안동시 주민자치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 600여 명은 지난 27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안동시가 특별재난지역에서 제외돼 매우 유감이라며 ‘특별재난지역 선정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안동시 주민자치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 600여 명은 지난 27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안동시가 특별재난지역에서 제외돼 매우 유감이라며 ‘특별재난지역 선정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안동시 주민자치위원들은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인구대비 확진자 수로 선정 지역을 한정해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는 지역경제의 현실을 정부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한 처사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특히, 안동지역은 최초 확진 환자가 일찌감치 공개되면서 지역상권은 두 달째 마비되고 지역사회에 미친 경제적 피해와 시민들의 일상생활의 불안감은 이루 말 할 수 없을 만큼 극에 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호영 주민자치협의회장은 “안동 시민들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고, 지역경제 붕괴 위기를 회복할 수 있는 방안과 소상공인들과 서민들의 생계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면서 “지역민들이 하루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정부당국에서 안동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안동시 주민자치협의회는 이날 정부당국에 안동시 주민자치위원들의 뜻을 전달해 달라며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성명서와 주민자치위원 600여 명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서명지를 안동시에 전달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