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드 이름을 '독도'로"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드 이름을 '독도'로"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9일 2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청원 5일만에 30만명 동의…청원인 "독도위상 크게 향상될 것"
답변요건 충족돼 성사 여부 관심
우리나라 기업의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하자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 청원이 닷새 만에 30만 명이 동의하는 등 이목을 끌면서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청원은 한국 기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해 외국 여러나라의 수입 문의가 이어지며, 국제적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는 상황서, “진단키트를 미국 등 각국에 수출하며 세계무대서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점도 확실히 알리자”는 의도다.

청원인이 지난 25일 ‘수출용 코로나19 진단 키트이름을 독도로 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린 국민 청원 글은 5일이 지난 29일 오후 3시 현재 30만8995명이 동참했다. 지난 27일 오후 3시 30분 전후로 답변 총족 요건인 20만 명 동참에 이어 만 이틀 만에 10만 명이 추가로 청원에 동의한 것이다.

청원인은 이 글에서 “지금 우리나라뿐 아니라 모든 나라가 코로나 19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중국과의 지정학적 위치 때문에 초기에는 어려움을 겪었으나 국민 적극적인 참여로 사태를 진정시키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특히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를 코로나19 극복 모범사례로 인식하고, 최근에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우리나라에 진단키트 제공을 협조(요청)했다”며 “이에 수출하는 진단키트 제품명을 ‘독도’로 해주시기를 청원 드린다”고 했다.

그는 청원 취지를 “개별 제품이지만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코로나19 검체 및 검사 의료 장비로서) 지구를 지키는 수호신으로서의 (역할과 동시에 그 이름 또한 한국 고유 영토인) 독도의 위상을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청원은 청와대 답변 요건인 ‘한 달 내 20만 명’ 조건을 충족한 만큼, 청와대 수석 비서관이나 부처 장관 등은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한다.

한편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이 청원 외에도 비슷한 시기에 유사한 취지로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하지는 청원이 3개 정도 더 있으면 올라와 있으며 1000여 명에서 3만명 가량 동의한 바 있다.

이들 청원 역시 △30여 개국에 수출되면서 하나의 (고유)명사로서 효율적인 방법으로 독도를 알리는 방법이다 △디자인을 독도로 하고 독도 정보·영상을 알리는 QR코드를 삽입하자 등 구체적인 취지와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