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진서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20대 프랑스 유학생
울진서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20대 프랑스 유학생
  • 김형소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9일 18시 0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9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국 후 일주일간 사실상 방치…보건당국 '시스템 오류' 점검 필요
울진군청.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불리던 울진군에 20대 여성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29일 울진군에 따르면 프랑스에서 유학하다 귀국한 A씨(24)가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아 30일 오전 문경시에 있는 서울대병원 인제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은 지난 20일 귀국한 뒤 집에서 지내던 A 씨의 신변을 일주일 후인 27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아 격리 권고와 검사를 시행했으며, 29일 양성으로 판정됐다.

A 씨와 함께 지낸 부모 역시 29일 검사 뒤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검사 당일 울진군의료원 안내원 2명과 A 씨를 태운 택시기사는 생활치료센터(구수곡휴양림)로 격리 조치 됐다.

A 씨는 귀국 후 외부활동 없이 단독주택에 자가격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작 A 씨의 부모는 대면접촉이 빈번한 식품점을 운영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자칫 ‘슈퍼전파자’로 확산할까 우려된다.

한편 보건당국은 A씨가 입국 후 생활치료센터 입소를 거치지 않고 뒤늦게 확인한 이유와 대응에 대해 명확한 이유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