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음주운전·폭행·절도…경북·대구 10명 중 3명은 전과 보유
음주운전·폭행·절도…경북·대구 10명 중 3명은 전과 보유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9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총선 후보 121명 등록…주거침입·시국사범 등 다양
5년간 체납액 총 6097만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등록신청이 26일과 27일 양일간 지역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이뤄진다. 25일 포항시 남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직원들이 후보자등록에 필요한 서류를 준비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경북·대구지역 후보 10명 중 3명 이상이 전과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경북·대구에 출마하는 121명의 총선 후보 중 42명이 전과를 보유하고 있다.

이중 경북은 60명의 총선 후보 중 20명이 전과를 가지고 있다.

가장 많은 전과를 가진 후보는 고령군성주군칠곡군 정한석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로 5건의 전과가 있다. 그는 1980년 특수 절도로 징역 10개월(집행유예 2년), 1998년 절도로 징역 1년(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또한 도로교통법 위반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으로 각각 벌금 200만 원, 도로법 위반으로 100만의 벌금형을 받았다.

이어 경주시 권영국 정의당 후보가 3건의 전과기록이 있다.

인권변호사로 알려진 그는 1989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노동조합법 위반 등으로 징역 1년 6월, 1991년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으로 징역 2년, 2016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어 7명의 후보가 2건, 11명의 후보가 1건의 전과를 보유했다.

전과 중에는 음주운전을 비롯한 도로교통법 위반이 가장 많았다.

전과기록이 있는 20명의 후보 중 7명이 이에 해당한다.

포항시남구울릉 박승억 민중당 후보, 경주시 정다운 민주당 후보. 김천시 이상영 무소속 후보, 안동시예천군 김형동 통합당 후보, 구미시갑 구자근 통합당 후보, 구미시을 김봉교 무소속 후보, 상주시문경시 임이자 통합당 후보 등이다.

이중 이상영 후보는 2006년 주거 침입과 재물손괴로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국가보안법위반·노동조합법 위반 등의 전과를 보유한 후보도 4명이 있다.(권영국 후보 포함)

포항시북구 오중기 민주당 후보는 1990년 국가보안법 및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징역 1년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2017년 정당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을 내기도 했다.

같은 선거구 박창호 정의당 후보는 1996년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앞서 1990년에는 공무집행방해 및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징역 10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구미을 김현권 민주당 후보는 1987년 국가보안법위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징역 2년/자격정지 2년, 2018년 사기 및 지방재정법 위반으로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밖에 군위군의성군청송군영덕군 이광희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는 2007년 존속 상해와 존속 폭행, 영천시청도군 김진호 무소속 후보는 2004년 사문서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 포항시북구 박건우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는 상표법 위반과 총포·도검·화약류 등 단속위반, 경주시 김덕현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으로 각각 벌금형을 받았다.

경주시 김일윤 무소속 후보는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징역 1년 6월을 선고받았고, 포항시남구울릉군 허대만 민주당 후보와 안동시예천군 권택기 무소속 후보는 공직선거 및 선거 부정방지법 위반, 고령군성주군칠곡군 장세호 민주당 후보는 공직선거법 위반과 의료기기법 위반으로 각각 벌금형을 받았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5명, 무소속 5명, 국가혁명배당금당 4명, 미래통합당 3명, 정의당 2명, 민중당 1명 순이었다.

최근 5년간 소득세,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의 체납액이 있었던 후보는 7명이다.

이중 가장 많은 세금 체납액(가족 포함)이 있었던 후보는 경주시 김일윤 무소속 후보다.(370만6000원) 이어 경주시 김석기 통합당 후보 44만2000원, 구미을 김봉교 무소속 후보 38만7000원, 경산시 남수정 민중당 후보 31만1000원, 영주시영양군봉화군울진군 황재선 민주당 후보 24만6000원, 상주시문경시 임이자 통합당 후보 18만6000원, 영천시청도군 김진호 무소속 후보 12만4000원 순이었다.

대구시는 12개 선거구에 등록된 후보 총 61명 가운데 22명이 전과기록을 가지고 있었다. 음주 운전부터 뺑소니, 무면허 운전 등 도로교통법을 위반한 범죄경력이 대부분이었고,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이나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과 같은 전과기록도 눈에 띄었다.

가장 많은 전과기록을 가진 후보는 달서구갑에 출마한 권택흥 더불어민주당 후보(8건)다. 이어 달성군 선거구 조정훈 민중당 후보(7건)와 달서구을 선거구 김동렬 우리공화당 후보(6건)가 뒤를 이었다.

권택흥 민주당 후보와 조정훈 민중당 후보는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부터 국가보안법 위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화염병 사용 등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공무집행·일반교통 방해,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주거침입) 등의 전과가 있는데, 과거 노조에서 활동할 당시 이 같은 전과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달서구을 김동렬 공화당 후보는 공직선거법 위반과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운전) 등의 전과를 보유했다.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년여 동안 적발된 무면허 운전만 5번이었으며 이 기간에 사고 후 미조치와 도주 치상 등의 전과까지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구갑에 출마한 조명래 정의당 후보는 집시법 위반부터 공문서·사문서위조, 노조법·노동쟁의조정법 위반, 음주 운전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차량) 등 5건의 전과를, 동구을에 나선 송영우 민중당 후보는 국가보안법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집시법 위반,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등 4건의 전과를 보유했다.

이 밖에 서구 선거구 장태수 정의당 후보와 북구을 이영재 정의당 후보, 수성구을 신익수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 달성군 박형룡 민주당 후보가 각각 2건의 전과를 기록했다.

정당별로 살펴보면 민주당과 정의당, 배당금당이 각각 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공화당과 민중당이 각각 2명, 통합당과 친박신당은 각각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지역 총선 후보들의 최근 5년 동안 체납액 합계는 총 6097만9000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달서을 홍선이 무소속 후보가 3245만3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달서을 김동렬 공화당 후보가 2463만 원, 북을 박은순 배당금당 후보가 177만8000원, 달서갑 김기목 민생당 후보 78만1000원, 수성갑 이진훈 무소속 후보 77만2000원, 북을 주성영 무소속 후보 28만7000원, 수성을 이상식 민주당 후보 14만9000원, 동을 송영우 민중당 후보 12만9000원 등이다. 전재용 기자.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