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오천교회 한사랑봉사단, 지역사회 코로나19 방역 앞장
포항오천교회 한사랑봉사단, 지역사회 코로나19 방역 앞장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30일 16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오천교회 한사랑봉사단이 오천재래시장과 상가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코로나19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오천교회 제공
포항오천교회 한사랑봉사단이 오천재래시장과 상가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코로나19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오천교회 제공

포항오천교회 한사랑봉사단(단장 김경훈 안수집사)은 지난 28일 30여 명 방역대를 조직해, 오전에는 오천교회와 이웃 지역 교회 10곳을 방역하고, 오후에는 오천재래시장과 상가 중심으로 지역사회 방역에 힘을 쏟았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교회는 예배가 일시 중단되고, 재래시장도 일체 모임이나 행사 및 거래가 잠정 중지되는 초유 사태가 벌어지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포항오천교회(담임목사 박성근)는 “교회는 사회 속 책임 있는 공동체로서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받는 이웃을 위해 무엇을 할지 고민하고 능동적으로 섬김을 실천해야 한다”는 일념으로 실천에 옮겼다고 했다.
 

포항오천교회 한사랑봉사단이 오천재래시장과 상가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코로나19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오천교회 제공
포항오천교회 한사랑봉사단이 오천재래시장과 상가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코로나19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오천교회 제공

한사랑봉사단은 지난 2006년 7월 15~17일 강원도 인제·진부·평창 지역 갑작스러운 수해로 집이 무너지고 농경지가 유실되는 큰 피해가 발생했을 때 수해 입은 이웃 아픔과 상처를 가슴에 품고 ‘내 백성을 위로하라’(사40:1)는 이웃 사랑 열정으로 자원한 70여 명의 오천교회 교인들로 발족했다.

이후에도 봉사단은 2007년 충남 태안 기름 유출 사고 기름띠 제거 봉사와 경로당 및 소공원, 오천 냉천 정화작업 등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박성근 목사는 “포항오천교회는 언제나 지역사회와 이웃과 함께하는 마음으로 기쁘게 봉사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