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농업기술센터, 부직포 터널 활용 3모작 작부체계 시범 보급 진행
영주농업기술센터, 부직포 터널 활용 3모작 작부체계 시범 보급 진행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30일 22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한기 틈새 작목 양상추, 참깨 등 3모작 재배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 기대
영주시 농업기술센터는 노지에서 부직포 터널을 이용한 3모작 작부체계를 3년간 실증을 거쳐 시범사업을 통해 농가에 보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보급되는 3모작 재배 방법은 노지에서 3월 말 초경량 부직포 터널을 이용해 냉해 피해 없이 양상추, 콜라비 등을 재배 후 참깨, 쥬키니 등을 심어 2모작 수확하고 다시 가을에 양상추를 심는 작부체계이다.

이 같은 기술을 바탕으로 농가는 3월 25일 양상추를 정식하고 부직포 터널 설치를 완료한 상태이다.

이어 오는 5월 초중순에 수확·출하 후 바로 수확 한 이랑에 그대로 참깨, 애호박 등으로 2모작 재배해 8월 중순까지 수확 완료할 예정이다.

그리고 다시 그 자리에 8월 하순경 양상추를 정식해 10월 하순 수확하는 방식이다.

특히 지력이 좋은 곳에 비닐을 한 번만 멀칭한 후 계속 이용하는 방식으로 3모작에 따른 부족한 재배기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김영주 기술지원과장은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농작물의 작부체계 등을 다각도로 연구 개발해 지역 채소 농가들에게 지속적인 기술지도 및 상호교류를 통해 농가의 애로사항 해결과 농가소득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