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릉군, 발빠른 민생지원 사업 진행
울릉군, 발빠른 민생지원 사업 진행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30일 22시 0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 위기가구 긴급생계비 지원 등 추진
울릉군청사.
울릉군은 코로나19로 인해 서민들의 생활안정과 침체된 경기 회복에 앞장서기 위해 민생지원 사업을 발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은 기초수급자 및 법정차상위가구(500가구)를 대상으로 선불카드 등 지원(1억7000만원)하고 아동수당 대상자(300여명)에게 바우처카드 포인트(아동당 40만원) 지원(1억1000만원),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840여명)에 대해 소비 쿠폰 (월5만9000원) 지원(1억 9000만원), 실직 등 위기상황이 발생한 저소득 위기가구에게 긴급생계비 (6억 5000만원)를 지원한다.

또한 기존 정부지원대상에서 누락된 기준중위소득 85%이하 가구 (1270가구)를 대상으로 경상북도 재난 긴급생활지원비(50만원)를 별도 지원 할 방침이다.

울릉군 주민복지과에서는 어려운 취약계층이 지원을 잘 받을 수 있도록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이장 등 민간협조를 통한 대상자 발굴과 홍보를 강화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면서 제도를 효과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민생지원 사업은 지급 즉시 바로 사용 가능한 선불카드와 상품권 등의 형태로 제공해 신속한 소비를 촉진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김병수 울릉군수는 “울릉군은 코로나19 청정지역이나 예외 없이 침체된 경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민생 경제를 지원하는데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취약계층에 온기가 적기에 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재형 기자
박재형 기자 jhp@kyongbuk.com

울릉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