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북구청, 카페 등 ‘물리적 거리두기' 캠페인 전개
포항시 북구청, 카페 등 ‘물리적 거리두기' 캠페인 전개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30일 18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북구청은 영일대해수욕장 및 설머리 물회지구, 해안가 카페 등에서 ‘물리적 거리(2m) 두기, 캠페인을 최근 진행했다.북구청

포항시 북구청(구청장 정연대)은 코로나19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해안가 카페 등 위생업소에 대한 ‘물리적 거리(2m) 두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7일 북구 송라면에서 환여동에 이르는 해안가 위생 업소에 대한 물리적 거리두기 동참 홍보 활동을 실시했으며, 28일은 영일대해수욕장 및 포항설머리회지구에서 영업주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캠페인을 했다.

‘물리적 거리(2m) 두기’ 캠페인은 카페 등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좌석 한 칸씩 띄고 앉기 △테이블 일자형 자리배치 등을 통해 사람 간 접촉을 줄임으로써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자는 활동이다.

포항시 북구청은 영일대해수욕장 및 설머리 물회지구, 해안가 카페 등에서 ‘물리적 거리(2m) 두기, 캠페인을 최근 진행했다.북구청

북구청은 음식점과 미용실 등 식품·공중위생업소까지 범위를 확장시켜 ‘물리적 거리 두기’ 캠페인을 실시해 참여를 요청하는 안내 포스너와 홍보물을 제작·비치하는 등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독려하고 있다.

정순교 북구청 복지환경위생과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표현으로 예방 실천을 강조했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사회적 단절을 의미하지 않는다는 차원에서 ‘물리적 거리 두기’로 바꿔 표현하는 것을 권장했다”며 “시민께서는 물리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