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복사꽃은 활짝, 농촌 일손은 부족
[포토] 복사꽃은 활짝, 농촌 일손은 부족
  • 이은성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30일 18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기운이 완연한 30일 포항시 북구 청하면 하대리 담이농원에서 신기봉 부부가 만개한 복사꽃을 솎아내는 적화작업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30일 포항시 북구 청하면 하대리 담이농원에서 신기봉 부부가 만개한 복사꽃을 솎아내는 적화작업을 하고 있다. 본격적인 농사철을 앞두고 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인노동자 입국이 늦어지면서 농촌의 일손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30일 포항시 북구 청하면 하대리 담이농원에서 신기봉 부부가 만개한 복사꽃을 솎아내는 적화작업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봄기운이 완연한 30일 포항시 북구 청하면 하대리 담이농원에서 신기봉 부부가 만개한 복사꽃을 솎아내는 적화작업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봄기운이 완연한 30일 포항시 북구 청하면 하대리 담이농원에서 신기봉 부부가 만개한 복사꽃을 솎아내는 적화작업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봄기운이 완연한 30일 포항시 북구 청하면 하대리 담이농원에서 신기봉 부부가 만개한 복사꽃을 솎아내는 적화작업을 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