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 전수 진단검사 병원 간병인 92.5%·정신병원 환자 16.9% ‘음성’
대구시, 전수 진단검사 병원 간병인 92.5%·정신병원 환자 16.9% ‘음성’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31일 11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제이미주병원의 환자.경북일보 DB.
대구시는 고위험군 집단 및 시설인 병원 근무 간병인 2368명(61곳) 가운데 97%인 2289명에 대해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검체한 2289명 중 92.5%인 211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171명(7.5%)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79명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28일부터 정신병원 16곳의 환자 2415명에 대해서는 67%인 1610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마쳤고, 검체한 1610명 중 16.9%인 273명이 음성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83%인 1337명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805명은 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