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종식 앞둔 시진핑 마스크 벗고 저장성 주민 만나
코로나19 종식 앞둔 시진핑 마스크 벗고 저장성 주민 만나
  • 연합
  • 승인 2020년 03월 31일 15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가에서 마스크 없이 주민과 대화…일상 복귀 독려 의미
시진핑 "코로나19 방제는 중국 사회 관리 체계·관리 능력 시험대"
시진핑 마스크 벗고 저장성 주민 만나[중국중앙TV 캡처]. 연합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수순을 밟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주민들과 직접 만나 눈길을 끌고 있다.

시진핑 주석이 마스크 없이 가까운 거리에서 주민들과 대화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두고 중국인들에게 안심하고 일상생활로 복귀하라고 독려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31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저장(浙江)성 안지현의 시골 마을인 위촌을 시찰하면서 길가에 나온 주민과 미소를 지으면서 담소를 나눴다.

시 주석을 따르는 수행원들 또한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주민들 또한 마스크를 쓴 사람이 거의 없어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다름없는 평온한 광경을 연출했다.

시진핑 마스크 벗고 저장성 주민 만나[중국중앙TV 캡처]. 연합

저장성은 시 주석이 2002~2007년 당서기를 맡았던 곳이기도 하다.

다만, 이날 시 주석은 시찰 중 실내에서 보고를 받을 때는 마스크를 쓰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여전히 끝나지 않았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시찰에서 녹색 발전 현황과 기층 계급의 갈등 해소 상황 등을 집중적으로 파악했다.

특히 시 주석은 저장성의 사회분쟁 해결·조율 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가 중국 공산당의 큰 시험 무대라는 점을 언급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방제 작업은 중국의 사회 관리 체계와 관리 능력 건설에 대한 큰 시험”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하나를 통해 열을 알아야 한다”면서 “중국 공산당이 성공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교훈과 경험을 끊임없이 얻어 보강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9일 저장성 시찰에 나서 닝보(寧波)의 저우산·강촨산 항구 컨테이너 부두와 베이룬구 다치 자동차 부품 모형 단지를 시찰하며 조업 재개를 독려하는 등 경제 챙기기 행보에 보인 바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