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소규모 어항 개발사업 착수
경주시, 소규모 어항 개발사업 착수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31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1일 수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부터 9억원 들여 수렴·하서·모곡항 공사…10월 완공 계획
칼라 테트라포트 등 설치…어업인 재산보호 등 사업 효과 기대
경주시가 사업비 9억 원을 확보해 양남면 수렴리 수렴·하서·모곡항 등 소규모 어항 개발 사업에 착수했다. 사진은 경주시청사 전경
경주시가 양남면 수렴리 수렴·하서·모곡항 등 소규모 어항 개발 사업을 위해 올해 사업비 9억 원을 확보해 어항개발 사업에 착수했다.

시는 어선 안전 수용으로 자연재해로부터 어업인의 생명과 재산 보호 및 선박의 안전한 항해 기반 제공을 위해 3월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4월 어항개발 사업에 착수해 오는 10월에 완료할 계획이다.

양남 수렴항은 울산과 접한 아름다운 미항으로 선박의 안전과 기반시설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항구의 미관과 경관을 고려, 칼라 테트라포드(T.T.P)를 적용해 관광도시 이미지를 구축키로 했다.

또한 수렴항 등 3개항은 어항개발 기본계획 수립에 따라 시설물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올해 사업비 9억 원을 확보해 공사 착공에 들어갔으며, 지난해는 사업비 12억 원을 투입, 방파제 보강공사 및 접안시설을 확보했다.

특히 수렴항 및 하서항은 안전한 방파제 보강공사를 위해 안전 테트라포드(T.T.P)를 설계했다.

아울러 인접한 천년기념물 주상절리와 황새바위가 있어 이를 보존하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계단식 시설로 볼거리 제공과 아름다운 미항으로 컬러 테트라포드를 설치해 해양 관광 도시로 각광을 받도록 했다.

주낙영 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노후어항 정비 등 안전한 항해 기반 제공으로 주민 소득과 생활수준이 향상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