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오중기 후보 "포항지진특별법 미비점 시민 체감토록 보완할 것"
오중기 후보 "포항지진특별법 미비점 시민 체감토록 보완할 것"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1일 18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2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포항북
오중기 후보(더불어민주당·포항북)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포항북)는 1일 포항지진특별법 시행과 관련 “시민이 체감하는 재건 이뤄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제정된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은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가 산업통상자원부가 마련한 시행령에 따라 국무조정실에서 진상조사위원회와 사무국을 구성, 운영에 들어간다.

이에 대해 오중기 후보는 “포항지진특별법을 비롯해 시행령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이 있는 만큼 오늘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진행되는 시행령 개정과정에서의 보완과 함께 법적 미비점 보완을 위한 법 개정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지난해 3월 정부조사단에 의해 포항지진이 촉발지진으로 밝혀진 뒤 더불어민주당 포항지진대책특별위원회 소속으로 국회와 지역간 가교역할을 하며 예산확보 및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에 힘을 보탰으나 여전히 시민의 목소리가 더 반영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오 후보는 “국회 입성해 포항재건 플랜을 완수해갈 내용까지 담아낸 포항지진특별법 개정에 힘쓰겠다”며 “우선 오는 8월까지 계획된 시행령 개정에 온 힘을 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