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모든 유권자 총선투표장서 발열검사…증상자 별도공간서 기표
모든 유권자 총선투표장서 발열검사…증상자 별도공간서 기표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1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2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대국민 행동수칙 사전 홍보 예정…확진·자가격리자는 불투명
다가오는 4·15 총선에는 투표소를 방문하는 모든 유권자에 대한 발열 검사가 실시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는 유권자는 별도로 마련된 기표소에서 투표하게 되며, 투표가 끝난 뒤엔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된다.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이날 오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총선 투표소 방역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지역사회에 퍼져나가지 않도록 투·개표소에 체온계, 손 소독제, 위생장갑 등 위생물품을 비치하고, 기표대와 기표용구 등은 소독 티슈를 이용해서 수시로 소독할 방침이다.

투·개표에 참여하는 사무원들은 사전에 감염병 예방교육을 받고, 마스크와 위생장갑을 착용한 상태로 업무를 본다.

투표자들은 투표소 진입 시에 발열 검사를 받는다.

이때 발열 등 의심 증상이 확인될 경우 일반인과 동선이 분리된 별도의 임시기표소에서 투표한다.

이와 관련 정부는 투표 과정에서 이상증상을 보이는 사람을 발견하면 즉시 보건소에 신고하는 한편,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한다.

위의 조치는 임시투표일에도 적용된다. 중대본은 투표참여 대국민 행동수칙을 만들어 사전에 홍보할 예정이다.

다만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환자와 자가격리자들의 총선 참여 가능 여부는 불투명하다.

코로나19 확진자 등을 대상으로 한 거소투표 신고는 지난달 28일 종료됐다.

이에 따라 지난달 29일 이후 확진 판정을 받거나 자가격리에 들어간 사람들의 총선 참여는 어렵다.

해외에서도 영사관의 선거 사무 중단으로 인해 재외투표 선거인의 최대 50%가량만 선거에 참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확진자 등 일부 국민의 투표 참여가 어려워진 점에 대해 “참정권은 정부가 국민에게 반드시 보장해야 하는 중요한 가치 중의 하나이지만, 국민의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상태에서는 쉽지 않은 숙제”라며 “정부부처들이 국민의 안전과 참정권 등이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