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부, 이탈리아서 귀국 교민 중 유증상자 11명…1명 확진
정부, 이탈리아서 귀국 교민 중 유증상자 11명…1명 확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2일 17시 1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2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이탈리아에서 귀국한 교민 및 가족 309명 중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1차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한 309명 중 11명이 코로나 증상을 보였고, 이 중 1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탑승 전 발열 체크 및 우리 검역관의 건강상태질문서 확인으로 유증상자를 분류하는 한편, 기내 좌석을 분리했다. 입국 후엔 인천공항 별도 게이트에서 입국 검역을 실시했다.

입국 검역을 통해 11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돼 인천공항 내 개방형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한 결과, 1명이 확진돼 의료기관으로 이송됐으며 음성 판정을받은 10명은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한다.

나머지 무증상자 298명은 재외국민 임시생활시설(평창 더화이트호텔)로 이동했고, 이날 오전부터 전수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

검사 결과에 따라 양성이 확인된 사람은 중증도에 따라 의료기관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된다.

그 외 교민들은 임시생활시설 내에서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나머지 이탈리아 거주 우리 교민과 유학생 등 205명은 2차 임시항공편을 타고 이날 오후 4시 25분 인천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귀국 교민들은 입국 후 충남 천안에 있는 임시 생활 시설로 이동해 코로나 검사를 받는다.

한편, 지난달 19일에 귀국해 시설 격리 중인 이란 재외국민 79명은 지난 1일 실시한 2차 진단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오는 3일 임시생활시설에서 퇴소한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