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시, 농업인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김천시, 농업인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2일 2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청 전경. 김천시
김천시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농업법인 및 농업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9억5800만 원의 농어촌진흥기금을 긴급 경영안정자금으로 지원한다.

경영안정자금은 코로나 19로 인해 피해를 본 농업법인·농업인을 대상으로, 소모성 농어업용 자재구매, 사료구입, 농수산물 수매대금 등의 운영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지원 한도는 개인 2000만 원, 농업법인·단체 5000만 원이며, 농업인이 부담하는 금리는 연 1%, 1년 거치, 3년 균분 상환 조건이다.

융자지원을 희망하는 농업법인 및 농업인은 오는 8일까지 주소지 읍면동사무소에 지원신청서 등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지원대상은 시 자체 심사를 거쳐 도에서 최종적으로 확정되며 4월 중순부터 농협을 통해 운영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앞서 사업을 시행한 사업대상자의 경우 상환 기간 1년 연장, 2020년 농어촌진흥기금 이자발생분 감면 등을 추가로 지원해 농업인들의 경영안정을 돕기로 했다.

김천시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피해를 본 농가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업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