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용운 국회의원 후보·조원희 상주시장 후보 합동 출정식
정용운 국회의원 후보·조원희 상주시장 후보 합동 출정식
  • 김범진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2일 23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상주·문경
더불어민주당 상주·문경 정용운 국회의원 후보(오른쪽)와 조원희 상주시장 후보가 2일 오전 10시 서문사거리에서 선거운동 합동 출정식을 하고 있다. 김범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상주·문경 정용운 국회의원 후보와 조원희 상주시장 후보는 2일 오전 10시 서문사거리에서 선거운동 합동 출정식을 했다.

이날 ‘지역 발전 가로막은 토착 왜구 세력 몰아내는 상주 의병 출정식’이라고 명명하고 강력한 메시지를 발표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밀어줬다. 그것밖에 못 하느냐?”, “이번에는 갈아보자!”, “집권여당일 때 지역 위해 일 좀 하고 싶습니다!”라는 주제를 가지고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여당 시장, 여당 국회의원이 당선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김영선 경북도의원(비례)을 비롯해 상주시의회 정길수·민지현·이승일 의원과 오덕훈·김혜진씨 등 지지자들이 함께했다.

정용운 후보는 그동안 일방적으로 밀어준 새누리당-미래통합당이 자신들이 여당일 때도 하지 못해놓고 선거 때만 되면 “지역발전”을 외치는 허구를 지적하며, 평생을 지역에 살아오면서 느낀 우리 지역의 현안에 대한 힘 있는 여당의원으로서 실효 있는 공약을 발표했다.

조원희 상주시장 후보는 지역에서 농사를 직접 짓고 농민 운동가로서 누구보다 농업, 농촌, 농민 문제의 핵심을 잘 알고, 실질적인 해결책을 통해 농촌 도시의 가장 모범 지역을 만들 수 있는 적임자임은 물론 여당 시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범진 기자
김범진 기자 kbj@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