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영식 후보 "구미5공단에 통합신공항 에어 허브 구축"
김영식 후보 "구미5공단에 통합신공항 에어 허브 구축"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4일 00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4일 토요일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구미시을…"하늘길, 땅길, 철길 연결"
미래통합당 구미시을 김영식 국회의원 후보가 3일 구미지역 LCD TV 패널 생산공장을 찾아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김영식선거사무소 제공
미래통합당 구미시을 김영식 국회의원 후보가 3일 구미지역 LCD TV 패널 생산공장을 찾아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김영식선거사무소 제공

김영식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구미시을)는 3일 구미 5공단에 통합 신공항 에어 허브(Air hub)를 구축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통합 신공항은 구미경제 활성화에 절호의 기회”라면서 “항공 인프라가 가세할 경우 이와 불과 10㎞ 거리에 있는 5공단 분양이 힘을 얻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어 “영남권(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 전체 항공 물동량의 50%대, 대구·경북권 항공 물동량의 80%대가 구미공단 생산품”이라며 “무선통신기기, 반도체, 컴퓨터, 전자응용기기, 유선통신기기 등 구미의 주요 생산품목이 대부분 항공화물로서 항공교통 인프라는 구미공단의 국제경쟁력 강화에 엄청난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5공단과 해평면 일대는 최고의 신공항 배후기반 입지를 갖췄다”며 “여기에 공항 종사자 주거단지, 항공부품 클러스터, 보세산업 특구, 국제업무단지 등을 유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항공부품 클러스터 유치는 5공단은 물론 1~4공단 기존 산업의 구조조정도 촉진할 것”이라면서 “대표적으로 국방 신소재, 드론 등 연관산업이 수혜업종이 될 것이며 신공항 호재는 물류비 절감, 항공산업 유치, 공항 배후기반 구축 효과, 연관산업 구조조정 효과를 통해 침체한 구미경제가 재도약하는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영식 후보는 앞서 구미 5공단을 정점으로 하늘길, 땅길, 철길을 연결하는 입체 교통 허브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냥냥 2020-04-05 17:02:58
꼭 승리해 정권교체의 시작이 되길 부탁드립니다

바람 2020-04-05 16:05:53
기호2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