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일본 코로나 감염 300여명 새로 확인…하루 최대폭 증가
일본 코로나 감염 300여명 새로 확인…하루 최대폭 증가
  • 연합
  • 승인 2020년 04월 04일 0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4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서 확진 판정 3천명 넘어서…긴급사태 선포 가능성 커져
일본에서 하루에 확진 판정을 받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처음으로 300명을 넘어섰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일본 각 광역단체(도도부현·都道府縣)와 후생노동성이 3일 발표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오후 9시 기준으로 도쿄도(都) 89명을 포함해 전국에서 325명이다.

일본에서 확진자 수가 하루에 3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1월 16일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처음이다.

이로써 지금까지 일본 내에서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3천101명(공항 검역단계 확인자· 전세기편 귀국자 포함)을 기록하며 3천명대에 올라섰다.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더한 일본 전체 감염자 수는 3천813명이 됐다.

광역단체별로는 도쿄가 773명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이 오사카(346명), 지바(210명), 가나가와현(205명) 순이다.

일본에서는 광역단체 중심으로 주로 저녁 시간대에 새롭게 확인된 환자 수를 발표해 이날 누적 확진자는 더 늘어날 공산이 크다.

사망자는 이날 도쿄 2명을 포함해 4명이 늘어 국내 감염자 77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모두 88명이 됐다.

최근 며칠 새 감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선포해 대응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긴급사태가 선포되면 코로나19 관련 특별조치법에 따라 광역단체장이 외출 자제와 학교 휴교 등을 요구하거나 지시할 수 있는 등 개인의 이동과 관련한 통제 수위를 높일 수 있다.

일본의사회와 지자체 등 각계에서 긴급사태 선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선포권을 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경제적 파장 등을 고려해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3일 전문가의 시뮬레이션 분석으로도 인적 왕래를 80% 이상으로 대폭 줄여야만 코로나19 확산세를 억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긴급사태 선포가 점점 불가피해지는 양상이다.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책을 조언하는 전문가 회의에서 활동하는 니시우라 히로시 홋카이도(北海道)대학 교수가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날을 기점으로 추산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유행 시작 한 달 후의 10만명 당 환자 수가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하루에 6천100명이 새로 생기고, 접촉을 20% 줄일 경우는 4천900여명이 추가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평소와 비교해 80%를 줄이면 신규 환자 수가 1천200여명에 그쳐 수습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니시우라 교수는 “지금과 같은 외출 자제 요청은 개인 간 접촉을 20% 정도 줄이는 효과밖에 없다”면서 “80%를 줄이기 위해서는 유럽 국가에서 시행하는 수준의 외출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도쿄지역의 경우 유행이 시작된 지 10일에서 2주 정도 지난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부터가 폭발적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을지를 판가름할 중요한 국면인 만큼 국가와 지자체가 시급히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