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전 보훈병원 40대 간호사, 대구 의료지원 복귀후 코로나19 확진
대전 보훈병원 40대 간호사, 대구 의료지원 복귀후 코로나19 확진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년 04월 04일 12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4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장수군 부모 집 별채서 자가격리…"접촉자 없어"
지난달 8일부터 22일까지 대구 동산병원에서 의료 지원을 마치고 돌아가 자가격리 중이던 대전 보훈병원 40대 간호사 A씨가 코로나19 확진됐다. A씨는 전북 장수군 부모 집 내 별채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 사진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의료진들이 병동을 향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기사와 직접 관련없음. 경북일보DB
대구에 의료 지원을 마치고 돌아가 자가격리 중이던 대전의 한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대전 보훈병원 간호사인 A(42·여)씨는 지난달 8일부터 22일까지 대구시 동산병원에 의료 지원을 다녀온 뒤 전북 장수군 부모 집 내 별채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 자가격리 기간은 3월 23일부터 4월 5일까지다.

4일 전북도에 따르면 대전에 거주하는 여성 A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에서는 16번째 확진자이며, 전북대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A씨는 지난달 22일과 30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4월 2일 콧물과 가래가 생겨 세 번째 검사를 받아 확진으로 판정됐다. A씨는 지난달 29일 기침과 근육통 등이 나타났고 현재 같은 증세를 보인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