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집단발병 63.6% 감소"
정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집단발병 63.6% 감소"
  • 연합
  • 승인 2020년 04월 04일 12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4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감염경로 미확인 사례 37건→3건"…코로나19 확산 차단
"힘들더라도 앞으로 2주간 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해 달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정부가 지난달 22일부터 추진한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성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4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시한 결과, 극단적인 업장폐쇄나 이동 제한 조치를 하지 않고도 감염 확산 차단 효과가 분명히 확인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사례가 지난달 6일 37건(19.8%)에서 31일에는 3건(6.1%)으로 감소했다. 또 조치 10일 전 총 11건이던 신규 집단 발생 건수도 조치 뒤 10일간 4건으로 63.6% 줄었다.

중대본은 “대규모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사례도 작은 규모로 통제할 수 있었다”면서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구로만민중앙교회의 경우 온라인 예배로 전환해 수천 명 규모의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평소 이 교회 현장 예배에는 4천~5천명이 참여하지만,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는 45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서울 구로구 콜센터 집단발병에서도 확진자 중 어린이집, 노인전문병원 종사자가 있었으나 어린이집과 병원이 모두 휴원 중인만큼 추가 전파를 방지할 수 있었다.

정부는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정하고 시설 운영중단, 약속·모임·여행 연기, 재택근무를 동시에 유도하고 있다.

이 기간이 끝나면 일상·경제생활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역’으로 넘어간다는 방침이었으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의미 있는 수준으로 줄지 않아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을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고강도 거리 두기 시행 기간이 길어지면서 관련 수칙을 이행하는 사례는 점차 줄고 있다.

SK텔레콤과 통계청 등이 제공한 자료를 보면 2월 24일~3월 1일 일별 인구 이동량은 코로나19 확산 전(1월 9~22일)보다 38.1%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달 이동 건수가 다시 증가하면서 3월 23~29일에는 최저점을 기록한 주(2월 24일~3월 1일)에 비해 16.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하철 이용량도 다시 늘고 있다. 신천지교회 감염 여파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었던 2월 20~29일에는 승차 인원이 급감했지만 이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의 일평균 승차 건수를 보면 코로나19 확산 전에는 약 13만 명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이 진행된 2월 1~19일에는 약 12만명, 2월 20~29일 약 6만명으로 줄다가 2월 29일 이후 7만~8만명으로 늘었다.

이에 대해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계속되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국민이 피로감과 무기력감을 느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느슨하게 할 경우 지금까지의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철저한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통해 코로나19의 확산을 적절히 차단하는 준비가 늦어진다면, 일상과 방역을 함께하는 ‘생활방역’ 체계 전환도 멀어질 수밖에 없다”며 “힘이 들더라도 앞으로 2주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지속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