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철우 경북도지사, '희망나무' 나라꽃 무궁화 심어…코로나19 극복 염원
이철우 경북도지사, '희망나무' 나라꽃 무궁화 심어…코로나19 극복 염원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5일 12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5일 도청 앞마당에서 직원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희망 나무를 심고 있다.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5일 제75회 식목일을 맞아 도청 앞마당에서 노조위원장 등 직원 20명과 함께 도민들의 안녕을 기원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희망 나무를 심었다.

이날 심은 나무는 겨레의 얼과 민족정신을 상징하는 나라꽃 무궁화로 단심계(꽃 중심에 붉은 무늬), 배달계(붉은 무늬가 없이 순백색) 등 국산품종 7그루이다.

경북도는 민족과 애환을 같이하며 온갖 고난과 역경을 함께 이겨낸 무궁화처럼 이번 코로나19 재난도 도민이 합심해 극복해 나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기념식수 표지석에는 경북도청 직원 공모를 통해 선정된 ‘희망은 절망 속에서 간절해진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 경북’으로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에서 단결해 ‘더욱 강해진 경북을 만들겠다’는 도청가족의 결연한 의지를 담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식목일을 맞아 나라 꽃 무궁화를 심으니 지사로서 감회가 새롭다. 도민의 행복을 위해 무궁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하루빨리 이번 코로나 위기를 극복해 도민과 함께 경북도를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