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대응하다 숨진 고 허영구 원장 추모 움직임 확산
코로나19 대응하다 숨진 고 허영구 원장 추모 움직임 확산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5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대한의협 "깊은 애도"…고향 김천서 '의사자 지정' 목소리
재인 대통령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인이 숨진 것과 관련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된 우리 의료진이 처음으로 희생되는 매우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너무도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다 자신도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다 폐렴과 심근경색으로 지난 3일 사망한 고 허영구 선생에 대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일 SNS 메시지를 통해 “늘 자신에겐 엄격하고 환자에겐 친절했던 고인의 평온한 안식을 기원한다”며 “국민도 같은 마음일 것이다. 가족들께도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떠나보내는 순간마저도 자가격리 상태로 곁을 지키지 못한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자신의 병원 일을 제쳐놓고 진료를 자청해 달려가는 열정이 지역사회를 코로나 19로부터 이겨내는 힘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과 임원들이 4일 서울 용산구 협회 사무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투병하다 숨진 내과 의사에 대해 묵념을 하고 있다.연합
대한의사협회도 지난 3일 “의사로서의 사명을 다한 고인의 높은 뜻에 존경의 마음을 담아 깊이 애도하며, 유족들께도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의료인 가운데 처음으로 희생자가 발생했다. 많은 의료인이 열악한 조건 속에서 코로나19와 악전고투하고 있다. 회원 여러분께서는 각자의 위치에서 언제나 자신의 안전에 만전을 기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애도했다.

송언석 미래통합당 국회의원(김천시)은 故 허영구 선생을 의사자로 속히 지정하라고 촉구했다.

김천고등학교(송설 42회)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진 故 허영구 선생은 경산지역 내과의원을 운영하며 지역주민의 건강을 지켜왔다.

송 의원은 “故 허영구 선생은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할 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하겠다는 뜻도 내비치고, 다른 젊은 의사들이 먼저 선별진료소에 투입돼 자신의 순서가 오기를 기다릴 정도로 환자를 위한 마음도 컸던 의사였다”며“중국은 코로나19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 알린 의사 리원량 등 코로나19 방역 일선에 섰다가 희생된 의료진들을 열사로 추서했다. ‘열사’는 국가와 사회를 위해 목숨을 잃은 인물에게 부여되는 최고 등급의 명예 칭호이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헌신했던 故 허영구 선생을 의사자로 속히 지정해야 할 것이다”며“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의 상황까지 가지 않은 이유는 故 허영구 선생 같은 분들이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서 피땀을 흘렸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