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판수 경북도의원 "방역 일선 도립의료원 의료인 보상 높이자"
박판수 경북도의원 "방역 일선 도립의료원 의료인 보상 높이자"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5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우개선 촉구
박판수 경북도의원.
경북도의회 박판수(김천·미래통합당) 의원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일선 현장에서 분투하고 있는 도립의료원 의료인력에 대한 처우개선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포항·김천·안동 등 도내 3개 도립의료원의 의료인들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밀려드는 환자들을 돌보며 밤낮으로 노력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같이 일하고 있는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파견된 의료인에 비해 낮은 보상을 받고 있어 이들의 사기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파견된 의료인의 경우 전액 국비로 1일 약 20만원에서 55만원까지의 수당을 지급받을 수 있지만 경북도는 의료원 소속 의료인 및 의료종사자들에게는 한시적으로 3∼4만원이던 위험수당을 10만원으로, 야간수당을 시간외수당으로 바꿔 지급하고 있을 뿐이어서 올바른 보상체계 확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박판수 의원은 “빈번해지고 있는 전염병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비상시 의료인력에 대한 올바른 보상체계와 지역단위 긴급동원체계를 확립해 의료진의 사기를 진작하고 지역단위 대응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