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달서구병 조원진·김용판 후보 '공방' 치열
대구 달서구병 조원진·김용판 후보 '공방' 치열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5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사실 유포" vs "트집 잡기"
대구 달서구병 왼쪽부터 김용판 미래통합당 후보, 조원진 우리공화당 후보.
4·15 총선 대구 달서구병에 출마한 김용판 미래통합당 후보와 조원진 우리공화당 후보 간 정쟁 공방이 치열하다.

김 후보는 조 후보가 연고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고, 조 후보는 정치적 의미를 곡해한 것이라며 즉각 반박에 나섰다.

김 후보는 5일 성명을 통해 “허위사실을 언론에 유포해 명예를 훼손하고 선거를 방해한 조원진 후보는 정중히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3일 조 후보가 배포한 보도자료에 포함된 ‘다른 지역에서 달서병에 온 지 100일 정도밖에 안 된 후보’라는 내용을 두고서다.

그는 지난해 3월 20일 달서구 본동으로 전입 신고한 주민등록등본을 공개하며 달서병으로 이사 온 지 1년이 넘은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달서구에서 태어나고 자랐고, 서울에서 공직생활을 마치고 2014년 말부터 고향인 달서구에서 줄곧 생활해왔다”며 “조 후보가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하고 선거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또 “조 후보의 보도자료를 사실확인 없이 그대로 보도한 일부 언론사들은 즉시 정정해 보도하고, 달서구선거관리위원회는 이번 사안을 엄정히 조사해 법적 조치 해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 날 조 후보는 김 후보의 ‘트집 잡기’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조 후보는 “달서병에 온 지 정치적으로 100일 정도밖에 안 된 정치인이라고 한 것이지, 주소나 전입신고를 표현한 것이 아니다”며 “누가 문재인 좌파정권을 심판하고 대구시민을 위해 목숨을 바칠 후보인지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제 달서병 주민들은 김 후보가 다른 지역에서 온 지 얼마 안 된 후보라는 인식이 있다는 것을 애써 부정하지 마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김 후보가 20대 총선이 치러질 당시 ‘달서을 지역 출신으로는 최초의 국회의원 출마’, ‘평생 터전 달서을에서 평생 을을 위한 삶을 살겠다’, ‘경선 선거기간 누누이 말했듯 결코 제 고향 월배를 떠나지 않겠다’고 밝힌 내용을 제시하며 “고향 월배를 떠나지 않겠다고 약속한 그 김용판 후보는 어디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되물었다.

조 후보는 “지난 3일 보도자료는 대구시민이 원하는, 문재인 정권과 가장 잘 싸우는 진정한 후보가 누구인지 공개 토론하자는 취지다”며 “지금이라도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 우파국민을 대변할 후보자가 누구인지 공개적으로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김용판 후보는 “제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라도 공개 토론을 제안하려면 예의를 갖춘 채 제안하라고 충고하고 싶다”며 “오는 9일 선거법에 따라 주어진 후보자 토론의 장이 마련돼 있는데, 최소 그날까지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