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철도 경북본부, '사회적 거리 두기' 비대면 교차 현장점검 병행
한국철도 경북본부, '사회적 거리 두기' 비대면 교차 현장점검 병행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6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 경북본부 사회적 거리두기 & 현장점검

한국철도 경북본부는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영동선 비동역에서 양원역까지 선로변 낙석우려개소 및 안전표지 등을 점검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봄철 해빙기 낙석 발생 우려가 예상되고, 농번기로 인한 선로 무단 통행 사전 예방을 위해 마련했다.

이에 따라 양원역 인근 주민들에게 선로 통행의 위험을 알리는 홍보 전단지와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마스크 나누어주기를 함께 실시했다.
 

한국철도 경북본부 사회적 거리두기 & 현장점검

특히 선제적 열차 안전 운행확보를 위해 본부장 외 1명이 현장 직원과 비대면 교차 점검을 병행 실시했다.

차경수 본부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직원과의 접촉을 피하면서 낙석, 수목전도, 시설물탈락 등 현장점검을 통한 해빙기 열차안전운행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