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DGB금융그룹 "지역민과 코로나 고통 분담"
DGB금융그룹 "지역민과 코로나 고통 분담"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6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진, 임금 일부 반납…김태오 회장, 급여 40% 내놓아
반납된 급여는 감염증 피해 중소기업·취약계층 위한 재원으로 활용
대구시 수성구 DGB대구은행 본점.
DGB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과 함께 고통을 나누기 위해 김태오 회장을 포함한 지주 및 은행의 경영진에 이어 금융계열사의 CEO들이 임금을 일부 반납한다고 6일 밝혔다.

김태오 회장 겸 은행장은 4월부터 7월까지 월 급여의 40%를 반납한다. 금융계열사(증권, 생명, 캐피탈, 자산운용)의 CEO들은 동일기간 월 급여의 30%를, DGB금융지주와 대구은행의 임원 역시 월 급여의 20%를 반납하게 된다.

지역 대표기업 DGB금융그룹의 임원진들이 지역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마음을 담아 반납된 급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포함한 지역의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태오 회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국내 경제 상황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향후 어떤 영향이 어디까지 언제까지 계속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가운데,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DGB 금융그룹의 경영진의 급여 반납으로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진행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