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긴급금융 100조 신속 집행, 적시적소에 이뤄져야"
문 대통령 "긴급금융 100조 신속 집행, 적시적소에 이뤄져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6일 2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 취소…정책금융기관 대표들과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침체 극복을 위해 정부가 투입하기로 결정한 100조 원의 신속한 집행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6일 오후 예정돼 있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취소하고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5대 민간 금융지주와 국책은행, 보증기관을 포함한 정책금융 기관 대표들과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문 대통령이 이들과 한자리에 모인 것은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와 정부가 두 차례의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100조 원 상당의 ‘비상금융조치’를 마련했지만 절차 등에 얽매여 정작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기업이 긴급 대출을 받기가 어렵다는 목소리가 잇따르는 상황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 현장에 있는 의료진의 헌신이 환자를 구하듯 적극적 금융이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살릴 수 있다”면서 “대책을 잘 마련했지만 시행이 적시적소에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대출을 받는 데 여전히 어려움이 많은 시점인 만큼, 이 부분을 각별하게 챙겨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100조 원의 적시적소 지원에 힘을 보태기 위해 금융권의 짐을 덜어주겠다는 약속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적극적으로 지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과실이 있을 수 있으나 특별히 다른 고의가 없다면 기관이나 개인에 책임을 묻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 점은 분명히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은행 창구 등 일선 현장에서 대출 수요자들을 상대하는 직원들에게 최대한의 재량을 부여해 대출 실행 속도를 끌어올리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또, “몰려드는 업무로 힘들겠지만 당장 생계 위협을 겪는 분들을 위한 긴급자금인 만큼 신속성이 중요하다는 것을 이해해줄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신속한 집행을 거듭 강조했다.

앞서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이달 1일부터 금융사에 대출원금 상환 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를 신청하고 있고, 소상공인들은 은행에서 연이율 1.5%의 초저금리 대출을 신청 중이다.

하지만 정부가 지원하는 대출 중 만기가 3년으로 가장 긴 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 대출에 수요가 몰려 병목현상이 생기는 등 현장에서는 정부가 발표한 긴급 대책의 효과를 체감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문 대통령이 이날 간담회에서 속도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도 이 때문이다.

돈이 제대로 돌지 않아 기업의 위기가 심화하고 이것이 고용 악화와 가계 소득 감소 등의 도미노 현상으로 이어지면 경제 위기도 가속화 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