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군위 세중복지재단,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시설 평가 '최우수' 선정
군위 세중복지재단,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시설 평가 '최우수' 선정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7일 10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 군위읍에 있는 세중보호작업장.세중복지재단 제공
군위군 군위읍에 있는 세중복지재단(대표이사 김미정)은 최근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에서 발표한 2019년도 사회복지시설평가 장애인직업 재활시설 및 장애인거주시설 부분에서 최우수 ‘A’ 등급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사회복지사업법 제42조에 따라 3년마다 11개 시설유형에 대해 사회복지시설평가를 하고 있다.

사회복지시설평가는 전국 장애인직업 재활시설 344개소, 장애인거주시설 656개소를 대상으로 △시설 및 환경 △재정 및 조직운영 △인적자원관리 △프로그램 및 서비스 △이용자의 권리 △지역사회관계 등 6개 영역에 대해 이루어졌으며, 세중복지재단 산하기관인 세중보호작업장과 세중복지촌은 전 영역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현장평가위원들은 “사회복지법인의 관심, 지원으로 직원들의 사업에 대한 이해도, 역량이 높아 안정적이고, 질 높은 서비스가 이루어졌으며, 표준화된 프로그램의 계획, 진행, 평가과정 전반에 대한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세중보호작업장은 2016년 평가에서 ‘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이후, 시설의 운영과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한 결과 이번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