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방역대책 ‘시민 참여형 방역’으로 전환"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방역대책 ‘시민 참여형 방역’으로 전환"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7일 11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시민 담화문 발표…민관합동 ‘대구광역시 비상경제 대책본부’ 구성
권영진 대구 시장이 7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대시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7일 코로나19 발생 50일을 즈음해 새로운 방역대책으로의 방향 전환 준비에 나섰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대시민 담화문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핵심내용으로 △ 코로나19의 방역대책 방향을 ‘방역당국 주도’에서 ‘시민 참여형 방역’으로 전환 △ 재유행에 대비한 방역역량을 재구축 △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더 어려워질 기업들과 서민경제를 지키기 위한 경제방역에 더 많은 역량 집중 등이다.

대구시는 등록된 소상공인들과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해 주신 모든 업소에 100만 원씩을 현금 지급도 약속했다. 자영업과 소상공인 20만 개소 대부분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4월 9일 공고하여 신청부터 지급까지 4월 내에 모두 마무리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학원, 노래방, PC방, 실내체육시설 등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대상시설에 대해서는 2주간 연장에 동참할 경우 시설 규모에 따라 최대 1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권영진 시장은 이를 위해 민관합동으로 ‘대구광역시 비상경제 대책본부’를 조속히 구성해 경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