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검찰, 고령·성주·칠곡 총선 고발사건 수사 착수…결과 주목
검찰, 고령·성주·칠곡 총선 고발사건 수사 착수…결과 주목
  • 박태정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7일 14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21대 총선 고령·성주·칠곡군 선거구 예비후보자로 나섰다가 불출마와 정계은퇴를 선언한 이인기 전 의원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 결과가 주목된다.

칠곡군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6일 이인기 전 의원 등 3명을 대구지검에 고발했다.

이 전 의원은 김현기 후보자의 개인 사생활에 관한 허위사실을 언론사에 제공해 공표하고 지지자가 참여하는 SNS에 해당 내용을 게재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구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진현일)가 해당 사건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현기 무소속 후보는 “미래통합당 후보 공천 경선 바로 직전에 허위사실을 마치 진실인 것처럼 언론과 SNS를 통해 유포하는 행위는 클린선거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이자 공작정치로 정치권에서 사라져야 한다. 검찰이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함으로써 공명선거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김항곤 전 예비후보가 수사 의뢰한 미래통합당 국민경선 여론조사 과정에서 1명에 대해 여론조사를 2차례 실시한 ‘1인2표’ 여론조사 정황에 대해 당시 김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항곤 전 예비후보 측은 “사전에 특정번호를 선정하고 득표를 두 배로 끌어올리기 위한 여론조사 부정”이라며 “이번 여론조사는 명백한 하자로서 원천 무효화시켜야 한다. 경찰이 부정사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