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천시의회, 코로나19 고통 분담 동참
영천시의회, 코로나19 고통 분담 동참
  • 권오석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7일 18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8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국외연수비 등 관련 예산 6800만원 전액 반납
영천시의회 정례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영천시의회 제공
영천시의회(의장 박종운)는 지난 6일 정례 간담회를 열고 공무국외연수비 등 해외 연수비 6800만원 전액을 재해성금으로 기탁했다.

이날 시의회는 집행부로부터 재난 긴급생활비 등 현안을 보고받고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중위소득 이하 가구와 소상공인들이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에 소외되지 않도록 기준을 면밀히 검토해 주기를 당부했다.

재난 긴급생활비는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를 기준으로 50만원에서 80만원까지 영천사랑상품권, 기프트카드의 형태로 차등 지급하며 저소득 한시생활지원 대상자, 긴급지원사업 대상자, 실업급여 대상자 등 정부지원 대상가구는 제외된다.

시의원들은 이날 정례회 보고에 이어 코로나19 예산 지원의 일환으로 의원 공무국외연수비 4200만원과 자매도시방문 1200만원, 의원 공무국외연수 수행비 1400만원 등 총 6800만원을 전액 반납키로 결정했다.

이번에 반납한 예산은 추경예산에 반영해 코로나19 예산 지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며 여기에다 시의원들은 의정활동비 300만원을 별도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성금으로 기탁했다.

박종운 의장은 “코로나19로 지역 경제가 위축되고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의원들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