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4·15총선 D-7, 인물·정책·공약 뒷전 비방전 난무
4·15총선 D-7, 인물·정책·공약 뒷전 비방전 난무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7일 22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8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지도부, 재난지원금 몰두…역대 최악 깜깜이 선거 현실로
7일 오전 부산 강서구 대저생태공원 유채꽃밭에 부산시 선관위와 강서구 선관위 직원들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연합
4·15총선이 불과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문재인 정부 4년 차에 대한 평가나 후보 간 정책 대결은 사라진 ‘깜깜이 선거’로 전락할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여야 지도부는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뒤 연일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지급’ 공약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고, 지역에서는 상대 후보를 비하하거나 흠집 내는 데 혈안이 되면서 정책공약은 뒷전으로 밀려났기 때문이다.

그나마 차기 대권 후보군 간 경쟁이 벌어진 대구 수성갑은 ‘지역주의·진영정치 청산(김부겸)’ 대 ‘정권 심판론(주호영)’ 대결이 벌어지고 있지만, 나머지 지역에서는 인신공격성 선거운동에 집착하면서 제대로 된 정책공약 대결은 찾아보기 힘든 실정이다.

실제 대구 북구갑의 경우 ‘전략 공천’을 받은 미래통합당 양금희 후보와 무소속 정태옥 후보(현 의원) 간 총선 이후 복당 문제를 놓고 지루한 공방을 벌이고 있고, ‘동구을’은 무소속 송영선·윤창중 후보 간 ‘배신자 척결’(유승민계 후보)의 적임자를 자처하며 상대 후보의 출마 포기를 종용하고 있다.

‘달서갑’은 미래통합당 홍석준 후보의 재산(주식)을 두고 민주당 권택홍 후보와 무소속 곽대훈 후보(현 의원)가 재산형성과정의 의혹을 제기하고 있고, ‘달서병’은 우리공화당 조원진 후보(현 의원)와 미래통합당 김용판 후보 간 과거 SNS에 올린 글과 전입 시점,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교감 등을 놓고 공방전을 펼치는 중이다.

‘수성을’역시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와 무소속 홍준표 후보 간 ‘보수 분열’의 책임을 두고 치열한 비난전을 펼치고 있다.

경북에서는 ‘구미을’에서 미래통합당 김영식 후보와 무소속 김봉교 후보가 ‘미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 의뢰를 주장하는 등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형국이다.

경북 정치1번지인 포항 역시 7일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후보(포항남·울릉)가 미래통합당 김병욱 후보의 경력에 대한 의혹과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으며, 민주당 오중기 후보(포항북)는 미래통합당 김정재 후보에게 포항지진특별법 제정 과정 등에 대해 시민들에게 석고대죄할 것을 촉구하자 상대 후보들도 ‘말도 되지 않는 소리’라며 즉각 대응태세에 들어갔다.

이처럼 선거를 앞두고 지역 선거판이 ‘진흙탕 싸움’으로 변질되면서 유권자들의 후보 변별력이 한층 더 요구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배병일 영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 지난 3년을 평가하는 중요한 선거로 ‘소득주도 성장’, ‘탈원전’, ‘검찰 개혁’ 등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의 옳고 그름을 결정할 중요한 잣대가 될 수 있다”며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생계지원금 범위를 둘러싼 논란이 모든 선거 이슈를 뒤덮을 가능성이 있지만, 지역 발전과 향후 대통령 선거까지를 염두에 둔 유권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배 교수는 특히 “이번 선거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투표율 하락과 처음으로 선거판에 등장하는 18세 유권자들의 표심이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며 “선거 때마다 정치권에 이용만 당하고 홀대받는 대구·경북의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당보다는 후보 개인의 능력과 자질을 평가해 내 지역의 심부름꾼으로 지속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