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허대만 후보 "한국환경공단, 포항 블루밸리산단 유치" 공약
허대만 후보 "한국환경공단, 포항 블루밸리산단 유치" 공약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8일 18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포항남구 환경혁명 첫 단추 될 것"
허대만 후보(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포항남·울릉)는 8일 공공기관인 한국환경공단을 포항 블루밸리산단에 유치에 나서겠다는 공약을 내놓았다.

허 후보는 “집권여당 후보가 아니면 할 수 없는 한국환경공단 유치를 통해 포항남·울릉을 친환경 명품도시와 친환경산업의 메카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지난 6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총선 이후 수도권에 있는 300여 개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했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공공기관 추가 이전 문제를 앞으로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히면서 정부의 2차 공공기관 이전 문제는 총선을 앞두고 핫 이슈로 부각되는 양상”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다수 국회의원의 정치적 기반이 지방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공공기관 추가이전 논의가 총선을 기점으로 21대 국회에서 급물살을 탈 것으로 내다봤다.

따라서 “일자리 창출과 도시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알짜기관’을 선점할 수 있도록 힘 있는 집권여당 소속 국회의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관련 허 후보는 블루밸리국가산단 내 한국환경공단 본사 유치를 제시했다.

그는 공공기관이 유치되면 지역학생을 의무적으로 30%까지 채용할 수 있고 △인구유입 및 지방세수 증가 △지역경제 활성화 △국제회의·연수 등 국제교류 촉진 △지역 홍보 및 이미지 제고 △지역산업구조 고도화 등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한국환경공단을 유치하면 포항 남구지역 각종 환경관련 문제를 환경공단이 보유한 최신기술을 도입해 친환경 명품도시로 전환될 것으로 기대되며, 환경 관련 산업 육성과 철강공단 주변지역의 낙후성을 혁신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다는 구상이다.

허 후보는 “송도·해도지역의 미세먼지, 형산강의 수은 등 중금속 문제, 오천·청림·제철지역의 공단악취 등은 주거환경을 악화시키고 심각한 주민생활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혁명적 수준의 조치가 필요하며, 환경공단 유치는 포항남구 환경혁명의 첫 단추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