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명…"안정화 단계…경계심 낮출 때 아냐”
대구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명…"안정화 단계…경계심 낮출 때 아냐”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9일 11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시청에서 코로나19 대책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지역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근 신규 확진자가 10여 명 선에서 오르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9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날 신규 확진자는 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시지노인병원 3명, 확진자 접촉 1명이었다.

이는 지난 2월 18일 대구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1명이 나온 이후 51만에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산세는 이번 주부터 잇따라 한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5일 7명이었던 신규 확진자는 다음날인 6일 13명, 7일 13명으로 늘었다가 다시 8일 9명, 9일에는 4명으로 나타났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대구의 방역 환경이 차츰 안정화 됨에 따라 사회적 거리투기와 개인위생수칙을 지키지 않은 경우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면서 경계심을 낮추지 않았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