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경 모전들소리, 경북도 무형문화재 지정
문경 모전들소리, 경북도 무형문화재 지정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9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10일 금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유성·향토성 인정 받아
문경시는 문경지역의 향토민요인 ‘문경 모전들소리’가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46호로 지정됐다고 9일 밝혔다.

문경 모전들소리는 문경시 모전동 일대에서 전승해온 노동요(유희요)로 목도질소리, 모찌는 소리 등 총10가지 마당으로 구성돼 있다.

‘모전중신기농악대’를 모태로 1900년경부터 빈농들이 이 지역에 모이면서 연희되어 오다가 1940년대에 농악대가 정식으로 형성되어 모전들소리보존회에 의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음악적 측면에서 선율은 대부분 경상도 지역의 메나리토리로 구성되었으나 인접 지역에서 전해지는 소리와 구별되는 문경 지역만의 독특한 고유성과 향토성이 확인된다.

2010년 창립한 모전들소리보존회는 2017년 한국민속예술축제에서 대상(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뛰어난 가창력과 지도력을 겸비한 우수한 소리꾼들을 보유해 보유단체 인정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번 무형문화재 지정으로 문경시는 국가무형문화재 2종목, 도무형문화재 9종목으로 전국 최고의 무형유산 도시가 됐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