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경경찰서, 북한이탈 주민 대상 코로나19 극복 방역용품 전달
문경경찰서, 북한이탈 주민 대상 코로나19 극복 방역용품 전달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9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10일 금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경찰서는 지난 8일 보안자문협의회, 문경시청과 협조해 지역 내 북한이탈 주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손 소독제 등 50만 원 상당의 방역용품을 전달했다.

이번 지원에 앞서 문경경찰서는 북한이탈 주민 대상 ‘감염병 예방수칙’을 문자메시지로 전송하며, 외출자제를 비롯한 위생관리 당부 및 이들의 신변보호와 범죄피해 예방을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았다.

변인수 문경경찰서장은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지만 소외된 북한이탈 주민들의 고통은 더욱 클 것이다”며 “우리의 작은 관심과 지원이 안정적인 정착과 범죄예방을 위한 활동으로 북한이탈 주민의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